회자정리 거자필반 사자성어 뜻 – 만남이 있으면 헤어짐도 있다

0
12427

저승을 소재로 만든 신 함께 인과 연 이라는 영화를 보면 회자정리 거자필반 이라는 문구가 나오는데 이 고사성어는 초기의 불교 경전 중 하나인 법화경에서 나온 말입니다.

한자 그대로 만남이 있으면 헤어짐도 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지만 불교적인 의미가 강하기 때문에 생명이 있는 모든 것은 죽지만 다시 윤회하니 너무 슬퍼하지 말라는 뜻도 됩니다.

회자정리[會者定離]

  • 會 모을 회
  • 者 사람 자
  • 定 정할 정
  • 離 떠날 리
회자정리 거자필반
회자정리 거자필반

세상에 영원한 것은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누구나 만나면 헤어짐을 준비해야 하며 사람의 생이 다하는 것은 누구도 막을 수 없는 문제로 너무 슬퍼하거나 아쉬워하지 말아야 한다.

인생은 유한하고 변한다는 인생무상과 의미가 겹치는 부분이 있다.

예문

회자정리를 알고 있지만 그녀와 헤어짐은 견디기 어려웠다.

목적을 달성하자 모두들 회자정리하여 혼자만 남게 되었다.

생자필멸 회자정리 태어난 것은 죽고 만난 사람은 헤어진다.

오랜 시간 키우던 반려동물이 죽어 회자정리의 아픔을 겪었다.

독립을 위해 목숨 바쳐 회자정리 하지만 좋은 세상에서 만나자.

거자필반[去者必返]

  • 갈 거
  • 사람 자
  • 반드시 필
  • 돌이킬 반

떠나간 사람은 반드시 돌아온다는 뜻으로 불교적인 의미를 부여하면 현세에 돌아오지 못해 만나지 못했다면 다음 생에서라도 만난다는 의미로 해석하는 것도 가능하다.

안타깝게 죽은 사람에게 다음 생에는 행복하라며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예문

거자필반이라는 말처럼 언젠가 스쳐 지나가듯 만날지 모른다.

오해가 풀리면 우리는 거자필반 다시 만날 것을 의심치 않는다.

존경하는 분이기 때문에 은퇴식에 거자필반을 말할 자격이 있다.

북한과 분단이 되었지만 회자정리 거자필반 다시 만날 것이다.

못해준 게 미안해서 다음 생에 다시 가족이 된다면 잘해주고 싶다.


내가 죽으면 모두와 헤어지기 때문에 회자정리 인생이 무상하다고 표현할 수 있지만 불교에서 말하는 사후세계나 윤회가 존재한다면 거자필반하여 모두와 만나게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인생을 살면서 회자정리로 가슴 아픈 일이 없으면 좋겠고 거자필반이라고 하고 싶은 사람을 많이 사귀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