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쥐나는 이유 – 종아리, 발가락 쥐

0
366

쥐, 근육경련, Cramp

신체의 특정 부위의 근육이 수축되면서 경련이 일어나고 통증이 발생하는 증상을 쥐가 난다고 하는데 주로 하체에서 발생하지만 근육이 있는 다른 곳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

주로 무리하게 운동을 하고, 긴장을 하면 근육이 비정상적으로 뭉치기 때문에 쥐가 발생하며 수영이나 운전 도중에 발생하면 위험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쥐가 자주 발생하는 분들은 다리 근육이 긴장되고 전체로 퍼지는 것 같은 느낌이 발생하면 노련하게 힘을 주면서 상황을 벗어나는 것이 가능하다.

하지만 대부분 쥐나는 것을 피할 수 없기 때문에 잠시 후에 닥쳐올 고통을 예상하고 공포를 느끼며 갑자기 힘이 들어가면서 지옥과 같은 통증을 느끼게 된다.

그렇다면 종아리나 발가락, 허벅지에 쥐가 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번 시간에는 다리 쥐가 나는 원인과 대처하는 방법을 알아보도록 하자.

1. 원인

다리 쥐나는 이유
다리 쥐나는 이유

쥐가 나는 것은 운동선수, 노인, 임산부, 혈관질환을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 많이 발생하며 일부는 근육을 수축하는 칼슘, 이완시키는 마그네슘 부족으로 발생한다.

평소에 눈이 떨리는 증상이 있는 분들은 근육의 이완이 잘 안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마그네슘을 섭취하는 것이 많은 도움이 된다.

이외 밤에 다리 경련이 자주 발생하면 인체에 필요한 미네랄과 비타민이 부족하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비타민B, 미네랄 영양제를 챙겨 먹도록 하자.

일반적으로 쥐(근육 경련)가 생기는 것은 무해하다고 말하지만 너무 자주 발생하고 정도가 심한 분들은 병원에 방문해서 의사의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1. 하체의 온도가 내려가면 쥐가 나기 쉬워진다.
  2. 과격한 운동으로 피로가 쌓이거나 근육의 손상
  3. 땀을 많이 흘리고 수분과 전해질이 결핍되는 경우
  4.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고, 산소가 부족한 상황
  5. 칼슘, 마그네슘 같은 무기질 섭취가 부족한 분들
  6. 임신을 하면 전해질, 영양소 부족으로 쥐가 난다.
  7. 당뇨병, 신장의 문제로 순환계통의 문제가 발생
  8. 스트레스를 받아서 근육이 긴장되는 경우 생긴다.

2. 치료

적당한 운동, 식습관 개선이 쥐나는 현상을 줄이는 가장 좋은 방법으로 잠자기 전에 가벼운 스트레칭이나 마사지를 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근육경련이 발생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지만 지나치게 많이 발생하고 강도가 심한 경우는 합병증에 의한 것일 수 있으니 기타 질병을 의심해야 한다.

때문에 아래에서 설명하는 방법을 사용해도 크게 도움을 받지 못하는 분들은 다른 질병에 의한 것은 아닌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쥐(근육경련)는 치료보다는 예방이 중요한 증상이기 때문에 평소 생활습관을 돌아보고 문제가 없는지 확인하는 게 좋을지도 모른다.

  1. 잠을 잘 때는 하체를 따뜻하게 해주는 것이 좋다.
  2. 운동을 한 다음에는 스포츠음료 섭취 등으로 전해질을 보충
  3. 평소 종아리 근육을 마사지하고 가벼운 스트레칭을 한다.
  4.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도록 노력한다.
  5. 이뇨 작용을 하는 음식을 줄이는 것이 좋다.
  6. 칼슘, 비타민D, 마그네슘 같은 무기질을 충분히 섭취한다.
  7. 적당히 운동을 하고 무리하게 근육을 혹사하지 않는다.
  8. 갑상선, 신장, 정맥류, 다발성 경화증 등의 질병을 치료

3. 대처

쥐가 날 것 같은 전조증상을 느끼는 경우 해당 부위에 힘을 주면 안 되는데 통증 때문에 종아리에 힘이 들어가면 최대한 발을 뻗고 근육을 이완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참고로 쥐가 났을 때 힘을 주면 더욱 참을 수 없는 고통이 찾아온다.

최대한 종아리에 힘을 주지 않고 10초 정도가 지나면 근육의 수축이 감소하면서 통증이 점점 사그라들기 때문에 여유롭게 참아낼 수 있다.

잠자는 도중에 전조증상이 느껴지면 바로 일어나서 바닥에 두세 번 쿵쿵 발을 구르는 방법으로 쥐가 발생하는 것을 억제하는 것도 가능하다.

한번 쥐가 발생한 다음에는 웬만하면 다시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심리적인 안정감을 찾을 수 있지만 가끔은 다시 통증이 심해지는 경우가 있어서 방심은 금물이다.

  1. 근육을 반대 방향으로 펴서 스트레칭해줘야 한다.
  2. 최대한 힘을 주지 않고 견디는 것이 좋다.
  3. 전조증상이 나타나면 바닥에 발을 쾅쾅 두번 구른다.
  4. 쥐가 난 다리를 쭉 펴고 발가락을 몸 쪽으로 당긴다.
  5. 허벅지에 쥐가 나면 반대로 다리를 오므려 줘야 한다.
  6. 쥐가 난 부분을 하늘 쪽으로 향해서 들어준다.
  7. 발목을 움직이면서 적절히 힘을 가한다.
  8. 쥐가 발생한 다음에는 근육을 잘 주물러 풀어준다.

자주 걸리는 사람은 노하우가 있기 때문에 발목을 움직여서 쥐가 발생하지 않게 하는 방법을 알고 있지만 가끔은 실수를 하기 때문에 꼼짝없이 통증을 느껴야 합니다.

글쓴이의 경우도 수면 도중에 쥐가 자주 나서 괴로워했지만 최근에는 운동을 해서 그런지 다리 근육의 경련이 발생한 적이 없으니 다른 분들도 참고하셨으면 좋겠습니다.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